주한 EU 대표부

주한 유럽연합 대표부-국가인권위원회, 2020 혐오·차별 대응 국제 컨퍼런스 공동 개최

17/09/2020 - 07:30
News stories

9 17, 주한 유럽연합(EU) 대표부와 국가인권위원회, 그리고 아시아태평양국가인권기구포럼은 평등법 제정을 비롯해 행동계획 이행을 주제로 ’2020 혐오·차별 대응 국제 컨퍼런스 공동 개최했다.

컨퍼런스에 참가한 정부기관, 혐오와 차별 문제를 다루는 비정부기구(NGO) 관련 단체, 그리고 인권 전문가들은 국제 규제 이행과 평등법 차별금지법 법제화에 초점을 맞춰 모범 정책 관행을 제시 ·공유했다.

컨퍼런스 참가자들은 코로나19 팬데믹과 그로 인한 사회·경제적 파장이 특히 취약계층에 대한 불평등과 혐오, 차별을 더욱 심화시키고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이몬 길모어 EU 인권특별대표는 축사에서혐오 발언을 포함해 모든 종류의 차별 혐오에 대한 대응은 EU 인권 외교 정책의 중요한 축을 이루고 있다 밝혔다. 길모어 특별대표는 “EU EU 차별과 혐오 발언 퇴치를 위해 여러 방편을 두고 있다. 이번 워크샵은 경험과 성공사례를 공유할 있는 좋은 기회이며, 증오 발언과 차별 퇴치를 위한 많은 구체적인 행동을 자극하는 계기가 것으로 기대된다 덧붙였다.

루이사 클링볼 유럽집행위원회 정책 책임자, 마리아 웨스터그렌 제노사이드 방지 보호책임에 관한 UN 사무소 정치 담당관 그리고 정문자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은 기조발제를 통해 한국 안팎에서의 혐오 차별 추세와 이에 대한 해결방안을 발표했다.  

연사들은 증오와 차별 퇴치를 위한 국가인권위원회 등의 노력을 지지하고, 차별금지법 채택을 독려한다는 내용의 구두 선언문을 발표하며 행사를 마쳤다.  

컨퍼런스는 대면 회의와 화상 회의를 혼합한 형태로 진행되었으며,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방역 당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엄격하게 준수했다. 현장에 직접 참석한 일부 발표자들을 제외하고, 일반 참가자들은 또는 실시간 유튜브 방송을 통해 컨퍼런스에 참여했다.  

컨퍼런스는 타이엑스(TAIEX) 파트너십 기금의 지원을 받아 개최되었다. 타이엑스는 유럽집행위원회 기술 지원 정보 교류를 관장하는 기구로 정부 기관에 EU 법률간 조화, 법제 적용 집행과 EU 모범사례 공유, 그리고 양자 지역 협정 이행을 위해 단기 1 1 맞춤형 지원을 제공한다.  

 

언론 관련 문의:

김정윤 주한 유럽연합 대표부 공보관

Jungyoon.Kim@eeas.europa.eu

02-3704-1716

Languages:
사설 섹션: